top of page
Poster FINAL.png

R E D

Ready for Exploring Dimension

Artist Talk

Session 1

2022. 5.13(14) _Twitter Space (English)

USA_5/13 Fri.  8am PST 

USA_5/13 Fri. 10am EST

Korea_5/14 Sat. 12am KST

Session 2

2022. 5.18(19)_Clubhouse (English)

USA_5/18 Wed. 9pm PST

France_5/19 Thurs. 6am 

Korea_5/19 Thur. 1pm 

Session 3

2022. 5.21_Twitter Space (Korean)

Korea  5/21 Sat. 10 pm 

Cooperation planning

NFT Asian Women _ Artist Talk
IUM NFT MUSEUM _ Metaverse Exhibition

RED Artists  

Click following Images for
NFT Artist's  Statement

아티스트 소개는 작품 이미지 클릭
JuneKim_Amaurosis_02_ShortVideo_SquareSize_Cover.png

June Kim
Installation Artist

3.png

Mo Junseok   
Virtual & Physical Sculptor

이윰_레드디멘션_예술가의 옷1_edited.jpg

IUM
Conceptual & Performance Artist

RED Metaverse Exhibition

IUM NFT MUSEUM_RED _ oncyber.io/3red

Invitation : RED

<RED: Ready for Exploring Dimension> is an NFT metaverse exhibition of three contemporary artists who are dynamically exploring future art territory in the vast frontier land called NFT.

In France,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e group is active in three different countries around the globe.
The three artists combined the decentralized vision of NFT art with the artist's spirit under the title "RED".


It was a cooperative plan in the form of Dao.

In 2021, June Kim from LA who announced Korea’s first NFT installation art, JunSeok Mo in Paris who published Korea’s first Sculpture NFT, and IUM from Seoul who minted on the blockchain Korea’s first performance art NFT, present this exhibition as an artist and a history maker. They are asking questions about the identity and message as contemporary artists through this RED exhibit. The title,'RED' due to the fact that the first works of these three artists were all red in their respective fields. RED as a meaning of (Ready for Exploring Dimension), which is pioneering what future art is about.

This curation is a representation of their union. In this, they are expressing the process of creating a new relationship through abstract forms.
Those forms being concepts while connecting / changing with others or themselves, and crossing dimensions / boundaries that they have in common.

The three-artists’ exhibition is not a completed one, but an open type exhibit, like an invitation to the world into a new art field called the NFT in the contemporary art scene. The exhibition, which began with three artists, will be later developed as an expanded project with the participation of other artists.

<NFT Asian Women>, which has the network power of the NFT art world, hosts the artist talk and <IUM NFT MUSEUM>, which organizes metaverse art exhibitions, are collaborating together to strengthen the foundation of this project.
 

 

<Ready for Exploring Dimension : RED>는 NFT라는 광활한 개척의 땅에서 다이내믹하게 미래예술 영토를 개척하고 있는 현대미술가 3인의  NFT 메타버스 전시이다. 

프랑스, 한국, 미국등 지구를 한바퀴 도는 시간대의  3개의 서로 다른 나라에서 활동하는 3인의 작가들이 "RED'라는 타이틀로  NFT 아트의  탈 중앙화된 비전과 작가정신을 결합해서 다오 형식으로  협력 기획하게 되었다.

2021년, 한국 최초의 설치미술 NFT를 발표한 LA의 준킴, 한국 최초의 조각 NFT를 발표한 파리의 모준석, 그리고 한국 최초의 퍼포먼스 아트 NFT를 발표한 서울의 이윰은 아티스트이자 히스토리 메이커로서 이번 전시에 동시대 예술가의 정체성과 메시지를 RED를 통해 던지고 있다.

이 3인이 각자의 영역에서 첫번째로 발표한 작품이 모두 빨간색이라는 사실로 인해  'RED' 이며. 또 미래 예술을 개척하는 RED (Ready for Exploring Dimension)으로서의 RED이기도 하다.
 

이번 전시는 3명의 조합을 표현한다. 세 명 작품은 공통적으로 타자 혹은 자신과의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가는 과정을 추상적인 형태와 컨셉을 통해 보여준다. 그리고 형태를 통해서 차원과 경계를 넘나들며 서로 연결되고 변화하는 컨셉을 표현하고 있다.

이 3인의 전시는 완결된 형태의 전시가 아닌, 현대미술계에 NFT라는 새로운 예술 영역으로 세계로 향하는 초대장과 같은 열린 형태의 전시이다. 3인의 예술가로부터 시작된 전시는 이후 또 다른 예술가들이 함께 동참하는 가운데 더 확장된 프로젝트로 전개될 예정이다.

NFT 아트계의 네트워크 파워를 가진 <NFT Asian Women>의  아티스트 토크 호스팅과 아트 메타버스 전시기획을 하는 <IUM NFT MUSEUM>이 함께 협력하여 본 프로젝트의 기반을 더욱 튼튼히 하고 있다.

by RED (June Kim, MO Junseok, IUM) 

 

RED   Credit

<RED> Co-Founders 
June Kim, MO Junseok, IUM

Artist Talk Hosting & Statement 
June Kim

Metaverse Exhibition Directing & Statement
IUM

Teaser video & Poster Design
MO Junseok

Web Brochure Design
IUM



Special Thank to

Artist Talk Moderators
Darkmythst
Vj Deliria
Asian Girlz NFT
Ishita Banerjee
Kelly Chilton
Grida
Estelle So
Seyoung Han


Music Adviser
Shin Hyojun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