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윰_레드디멘션_예술가의 옷1_edited.jpg

IUM

IUM has been wearing sculptures made by himself and performing representative performances as living sculptures since 1995, and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Fukuoka Asia Museum of Art, and Ssamzie Space are the main collectors.


Currently, as the founder of Attic NFT ART Group, a community of NFT artists, and the creative director of "IUM NFT MUSUM," she is carrying out NFT art that realizes IUM's NFT philosophy on the blockchain based on the Metaverse Art Museum.

 

이윰은 스스로가 만든 조각작품을 입고 살아있는 조각품이 되는 대표적 퍼포먼스를 1995년부터 해왔으며 국립현대 미술관, 후쿠오카 아시아 미술관, 쌈지스페이스등이 주요 콜렉터이다.

현재 NFT 아티스트들의 커뮤니티인 Attic NFT ART 그룹의 파운더이자 ‘IUM NFT MUSEUM’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메타버스 아트 뮤지엄을 기반으로 이윰 자신의 NFT 철학을 블록체인상에 실현하는 NFT 아트를 펼쳐가고 있다.

  • Twitter
  • Instagram
  • Facebook
  • Opensea
  • IUM portfolio

Her RED

IUM crosses other dimensions through a body that transforms, fuses, and in that process is constantly exploring her own spiritual self-portrait. She also made an experimental attempt to create a living sculpture by merging his self-contemplation and exploration at the boundary of dimensions with technologies such as 3D printing and laser. Currently, through the IUM NFT Museum and Yum’s new digital forms of work, the life of the living sculpture is brought back to the Metaverse. Her work, The Land of Transcendence and Death, she attempts to transcend another dimension and create a constantly changing self through her new birth.

이윰 작가는 변신하고 융합하는 몸을 통해서 다른 차원을 넘나들고, 그런 과정에서 자신의 영적 자화상을 끊임없이 탐색하고 있다. 또한 차원의 경계에서 고민하고 탐구하는 자신의 모습을 3디 프린티와 레이저 같은 테크놀로지와 병합해 살아있는 조형물 자체로 만든 실험적인 시도를 했다. 현재는 이윰 NFT 뮤지엄과 새로운 디지털 형태의 작업을 통해 다시 살아있는 조형물의 삶을 초월과 죽음의 땅 메타버스로 데려와서 또 다른 차원을 넘어서 끊임없이 변하는 자아와 그의 새로운 탄생을 시도하고 있다.

By June Kim

NFT Art Curator 

Founder | NFT Asian Women 

Web3 Creator | Physical & VR Art

IUM

World Making Performance Artist

Creative Director I IUM NFT MUSEUM

Attic NFT ART I Founde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