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입구.jpg

RED_Exhibition Statement

RED의 초대장을 건네 받은 관람객들은 전시장에 입장하는 순간 끊임없이 변형하며 움직이고 있는 모준석의 레드홀을 통과하여 전시 공간속으로 이동하게 된다. 

메타버스 조각품의 안과 밖의 경계를 통과해야만 하는 이 짧은 과정은 RED의 세계로 들어가는 상징적 행위를 하는 셈이다.  

이렇게 통과하여 입장한 전시 중앙홀에는 3인의 RED가 서로 조화되며 어우러져 있다. 

준킴의 설치작업, 이윰의 퍼포먼스 작업, 모준석의 조각작품은 각각 '인간'과 '시간'과 '공간'을 연결하는붉은 실, 붉은 광선, 붉은 선이 주요한 요소인데, 3인의 예술가가 자신의 내면을 세상과 연결하여 어떤 차원여행을 하고 있는지 이해 할 수 있는 상징적 메타포인 동시에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경계를 넘나드는 연결과 융합에 대한 NFT 아트의 미학을 드러내고 있다.

Upon entering the exhibition hall, visitors who received the RED's invitation pass through the red hole of Mo Junseok, which is constantly transforming and moving, and move into the exhibition space. This short process of having to pass through the inner and outer boundaries of the metaverse sculpture is a symbolic act of entering the world of RED.

In the exhibition center hall that passed through in this way, three REDs are harmonized with each other.
Installation work for June Kim, performance work for IUM, MO Junseok's sculptures are the main elements of "human", "time", and "space", respectively, revealing NFT art's aesthetics of cross-border connection and fusion, while being a symbolic meta-point that allows three artists to understand what dimensionally travel by connecting themselves to the world.

The central hall, where the three-person work is harmonized, is also connected to three spaces where you can enjoy the three-person work independently.

by IUM

Creative Director | IUM NFT MUSEUM

Wolrd Making Performance Artist

준킴.jpg

Green Room_June Kim

준킴의 Green Room에는  깊은 산속에서 길을 잃은 순간 , 마치 차원여행을 하듯 그녀를 감싸고 놀라운 영감의 세계로 인도해준 녹색 바람의 이미지를 담은 디지털 사진 작업이 설치되어 있다.

June K's Green Room has digital photography work on images of the green wind that enveloped her and showed her an amazing world of inspiration as if she were traveling in a dimension when she got lost in the deep mountains of Ali.

이윰-1.jpg

Grey Room-IUM

이윰의 Grey Room에는 그녀의 신체가 조각품과 합체된 'Living Sculpture' 디지털 이미지들이 메타버스 세계에서만 존재할 수 있는 기이한 창조물로 변형화된 Transforming Sculpture 시리즈를 감상할 수 있다.

In IUM's Grey Room, you can enjoy the Transforming Sculpture series in which digital images of her body combined with sculptures are transformed into bizarre creations that can only exist in the metaverse world.

모준석-1.jpg

White Room_MO junseok

모준석의 White room에는 중앙에는 스스로 회전하며 겹침을 통해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대형 조각품, 벽면에는 그가 작업을 시작하기 전 다양한 형태를 스케치하며 상상의 나래를 펼친 작업 드로잉들이 걸려있다.

MO Junseok's White room has a large sculpture in the center that looks like a A large sculpture that rotates on its own and creates a new image through overlapping, and on the wall are work drawings that unfold imagination by sketching various forms before he starts work.

 

bottom of page